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

보도자료

제목, 등록일, 조회수, 담당부서, 내용, 첨부파일을 보여주는 보도자료 게시판입니다.

광복절 제74주년 계기 '국외 독립유공자' 후손 초청

  • 등록일2019-08-12
  • 조회수255
  • 담당부서선양정책과 / 정화정 / 044-202-5519
첨부파일 190811 보도자료(국외 독립유공자 후손초청).hwp바로보기
<p><strong>광복절 제74주년 맞아, 홍재하 선생 차남 등 &lsquo;국외 독립유공자&rsquo;후손 37명, 대한민국 찾는다</strong></p>
<table style="border: 0px solid rgb(0, 0, 0); border-image: none; width: 690px; height: 85px; font-size: 10pt; border-collapse: collapse; background-color: rgb(255, 255, 255);" border="1" cellspacing="0" cellpadding="0">
<tbody>
<tr>
<td style="border: 1px solid rgb(0, 0, 0); border-image: none; width: 689px; height: 83px;">
<p style="text-align: left;">ㅇ 보훈처, &lsquo;3&middot;1절&rsquo;, &lsquo;임시정부수립기념일&rsquo;, &lsquo;광복절&rsquo; 계기 올해 3차례에 걸쳐 총 200여명, &lsquo;국외 독립유공자&rsquo; 후손 초청</p>
<p style="text-align: left;">ㅇ 제74주년 광복절계기 12일(월)부터 18일(일)까지 6박 7일 일정으로 6개국 37명 후손 초청, 특히 프랑스에서 임시정부를 도운 &lsquo;홍재하 선생&rsquo;의 차남 부부가 처음으로 한국 방문</p>
<p style="text-align: left;">ㅇ 광복절 제74주년 경축식을 비롯해 독립운동 발자취, 분단과 화합의 역사 등 느낄 수 있는 다양한 일정 참여</p></td>
</tr>
</tbody>
</table>
<p><br>□ 국가보훈처(처장 피우진, 이하 보훈처)는 &ldquo;3&middot;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, 광복절 제74주년을 맞아 &lsquo;국외 거주 독립유공자&rsquo; 후손 6개국 37명을 초청하여 오는 12일(월)부터 18일(일)까지 6박 7일 일정으로 방문한다.&rdquo;고 밝혔다.</p>
<p><br>&nbsp; ㅇ 특히, 1920년 국내에서 독립운동을 하다 만주, 러시아를 거쳐 프랑스로 건너온 후에도 임시정부를 도왔던 홍재하 선생의 차남 장 자크 홍 푸안 씨가 방한한다. </p>
<p><br>&nbsp;&nbsp;&nbsp; - 홍재하 선생은 프랑스 최초의 한인단체인 &lsquo;재법한국민회&rsquo; 결성에 참여하고 제2대 회장을 지냈으며, 독립운동자금을 모아 임시정부 파리위원부를 지원하였다. </p>
<p><br>&nbsp; ㅇ 또한, 부부 독립유공자인 이원하&middot;박기은 선생 및 윤응호&middot;김도연 선생의 후손 등도 방문하며,</p>
<p><br>&nbsp; ㅇ 그 외에도 하와이 대한인국민회에 참여하여, 친일미국인 스티븐스를 처단했던 장인환&middot;전명운 의사를 돕고, 독립자금 모금 활동을 했던 장금환 선생의 후손도 한국을 찾는다.</p>
<p><br>□ 주요 일정으로, 13(화) 국립서울현충원 참배를 시작으로 광복절 경축식에 참석하고 서대문형무소역사관, 독립기념관, 비무장지대(DMZ) 방문 등을 통해 독립운동 발자취를 돌아보고 분단과 화합의 역사, 대한민국의 문화와 발전상을 느낄 수 있는 다양한 일정에 참여한다. </p>
<p><br>&nbsp; ㅇ 또한, 16일(금) 보훈처 주관 감사 만찬에서 이병구 차장은 국가를 위한 희생과 헌신에 보답하고, 독립유공자의 가족으로서 어려움을 함께 겪은 후손들을 위로&middot;격려할 예정이다. </p>
<p><br>□ 한편, &lsquo;국외거주 독립유공자 후손 초청행사&rsquo;는 광복 50주년이었던 지난 &lsquo;95년부터 보훈처에서 매년 개최하고 있으며, 특히 해외에서 출생&middot;성장하여 그간 대한민국을 방문할 기회가 없었던 독립유공자후손들에게 고국 방문의 기회를 제공해 왔다. </p>
<p><br>&nbsp; ㅇ 보훈처는 이번 방문을 통해 &ldquo;독립유공자의 후손으로서 자긍심을 느끼기를 바라며, 앞으로도 세대를 넘어 독립운동의 가치가 이어질 수 있도록 지속 노력할 계획&ldquo;이라고 밝혔다. </p>
<p><br></p>