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

보도자료

제목, 등록일, 조회수, 담당부서, 내용, 첨부파일을 보여주는 보도자료 게시판입니다.

“68년 동안의 긴 기다림 끝에, 가족의 품으로”

  • 등록일2019-11-22
  • 조회수218
  • 담당부서제대군인정책과 / 최은서 / 044-202-5713
첨부파일 191122 보도자료(고 김홍조 하사 호국의 영웅 귀환행사).hwp바로보기
<p>&ldquo;68년 동안의 긴 기다림 끝에, 가족의 품으로&rdquo;</p>
<p><br>
&nbsp;- 2011년 5월 강원 평창서 발굴된 고(故) 김홍조 하사 호국의 영웅 귀환행사<br>&nbsp;- 전사자 예우와 행사의 품격 격상을 위한 국가보훈처와 국방부 공동 주관 행사 진행</p>
<p><br></p>
<p>□ 국가보훈처와 국방부는 11월 22일(금) 10시 30분, 울산광역시 울주군 상북면 유가족 자택에서 고(故) 김홍조 하사「호국의 영웅 귀환행사를 실시합니다.&nbsp;<br>
&nbsp;&nbsp;&nbsp;○ 호국의 영웅 귀환행사는 6&middot;25전쟁 당시 조국을 위해 생명을 바쳤으나 미처 수습되지 못한 채 이름 모를 산야에 잠들어 계신 전사자를 찾아 가족의 품으로 모시는 행사입니다.&nbsp;<br>&nbsp;&nbsp;&nbsp;○ 이번 행사는 유가족 15명을 포함하여 박삼득 국가보훈처장,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장, 울주군수, 군의회의장, 53사단 지역부대장, 대한민국상이군경회 등 10개 보훈단체가 참석할 예정입니다. </p>
<p><br>□ 정부에서는 전사자 예우와 행사의 품격을 격상시키고자 지난 10월 실시한 고 김영인 결사유격대원의 호국의 영웅 귀환행사부터 국가보훈처장이 행사를 주관하도록 하였습니다.&nbsp; </p>
<p><br>
□ 먼저 허욱구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장이 유가족들에게 고 김홍조 하사의 참전경로와 유해발굴 및 신원확인 경과에 대해 설명하고, 신원확인통지서를 전달합니다.&nbsp;<br>&nbsp;&nbsp;&nbsp;○&nbsp;이어서 박삼득 국가보훈처장이 위로패, 유품 등이 담긴 호국의 얼 함을 전달할 예정입니다.</p>
<p><br>□ 고 김홍조 하사 유해는 유가족들과 협의를 거쳐 국립대전현충원에 안장될 예정입니다. </p>
<p><br>
□ 고 김홍조 하사는 국군 제 7사단 8연대 소속으로 6&middot;25전쟁에 참전하였으며, 1951년 2 ~ 3월 경, 유엔군 2차 반격작전 기간 중 전사한 것으로 추정됩니다.<br>
&nbsp;&nbsp;&nbsp;○ 1951년 2월 11일, 당시 중공군이 양평과 원주 일대에 공격을 가하자 미8군사령관은 적을 포위섬멸하기 위한 격멸작전을 계획하였습니다. 국군 제 3군단은 제 7사단을 31번 도로(영월-평창선) 동쪽의 산악지대로 진출시켜 미 10군단의 공격을 지원하였습니다.<br>
&nbsp;&nbsp;&nbsp;○&nbsp;고인은 평창 면온리 일대에서 속사리-하진부리 부근 전투 간(1951년 2~3월) 전사한 것으로 추정됩니다.<br>&nbsp;&nbsp;&nbsp;○&nbsp;고인의 유해는 지난 2011년 5월 강원도 평창군에서 발굴되었습니다.</p>
<p><br>□ 고 김홍조 하사의 신원확인은 고인의 딸 김외숙(현재 69세)씨가 등록했던 DNA를 통해 최종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.</p>
<p><br>□ 고인의 배우자 정종인 님은 딸에게 군에서 아버지의 유해를 찾았다는 이야기를 듣고 &ldquo;너희들은 좋으냐, 나에게는 고생만 시키다가 내가 갈 날이 이제 얼마 남지 않아 돌아왔네.&rdquo;라며 역설적으로 기쁨을 표현했습니다.</p>
<p><br>□ 고인의 딸 김외숙(69세)씨는 &ldquo;아버지를 찾아준 유해발굴감식단 관계자들께 너무 감사드린다. 어머니께서는 아버지가 돌아오시면 조상 분들에게 제를 올려 드리고 싶어 하셔 이번 호국의 영웅 귀환 행사도 집안 제실에서 진행하게 되었다. 어머니 생전에 아버지가 돌아오셔서 참 다행인 것 같다.&rdquo;고 말했습니다.</p>
<p><br>□ 박삼득 국가보훈처장은 &ldquo;조국을 지키기 위해 소중한 목숨을 바치신 호국의 영웅 고(故) 김홍조 하사님께 깊은 존경과 감사를 드리며, 이제 그리던 조국과 가족의 품에서 영원한 안식에 드시길 소망한다.&rdquo; 고 위로할 예정입니다.</p>