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

보도자료

제목, 등록일, 조회수, 담당부서, 내용, 첨부파일을 보여주는 보도자료 게시판입니다.

'175,801 호국영웅 다시 부르기' 캠페인 성황리에 마쳐

  • 등록일2020-07-24
  • 조회수1807
  • 담당부서6.25전쟁 70주년 사업추진기획단 / 김상희 / 044-202-5351
첨부파일 200724 보도자료(호국영웅 다시 부르기 성황리에 마쳐)최종.hwp바로보기
<p><strong>&nbsp;&nbsp;&nbsp;&nbsp;&nbsp;&nbsp;&nbsp;&nbsp;&nbsp;&nbsp;&nbsp;&nbsp;&nbsp;&nbsp;&nbsp;&nbsp;&nbsp;&nbsp;&nbsp;&nbsp;&nbsp;&nbsp;&nbsp;&nbsp;&nbsp;&nbsp;&nbsp;&nbsp;&nbsp;&nbsp;&nbsp;&nbsp;&nbsp;&nbsp; 「175,801 호국영웅 다시 부르기」캠페인 성황리에 마쳐</strong></p>
<p><strong><br></strong></p>
<p>&nbsp;&nbsp;&nbsp;&nbsp;&nbsp;&nbsp;&nbsp;&nbsp;&nbsp;&nbsp;&nbsp; &nbsp;‣ 6.25전쟁 70주년 맞아, 지난 6월 6일부터 시작된 전사자 175,801명의&nbsp; &lsquo;호국영웅 다시 부르기&rsquo; </p>
<p>&nbsp;&nbsp;&nbsp;&nbsp;&nbsp;&nbsp;&nbsp;&nbsp;&nbsp;&nbsp;&nbsp;&nbsp;&nbsp;&nbsp; 캠페인 성황리에 완료<br>&nbsp;&nbsp;&nbsp;&nbsp;&nbsp;&nbsp;&nbsp;&nbsp;&nbsp;&nbsp;&nbsp;&nbsp; ‣ 2만 4천여 명의 국민이 PC와 모바일을 통해 영상 속 촛불을 클릭하여&nbsp; 전사자 이름을 모두 호명함</p>
<p><br></p>
<p>□ 6․25전쟁 70주년 사업추진위원회(공동위원장 정세균&middot;김은기, 이하 &lsquo;6&middot;25 70주년 사업추진위&rsquo;)는 6․25 70주년을 맞아 6‧25전쟁 전사자 175,801*명의 이름을 기억하는 &lsquo;호국영웅 다시 부르기&rsquo; 온라인 캠페인이 성황리에 마쳤다고 밝혔다.</p>
<p><br>&nbsp;&nbsp;&nbsp; * 6&middot;25전쟁 전사자 : 175,801명(국군 137,899 / 유엔군 37,902) </p>
<p><br>&nbsp;○ 이번 캠페인은 지난 6월 6일부터 시작하여 오는 8월 14일까지 70여 일 동안 진행될 예정이었으나, 배우 최불암, 가수 엑소(디오, 시우민) 등 다수 유명인들의 자발적인 참여와 국민들의 뜨거운 관심으로 계획보다 20여 일 앞서 완료됐다.</p>
<p><br>&nbsp;○ 한편, &lsquo;175,801 호국영웅 다시 부르기&rsquo;는 6&middot;25전쟁 70주년을 맞아 국민들이 6‧25전쟁에서 전사한 국군 및 유엔군 참전용사의 이름을 불러 그분들의 희생과 헌신을 특별히 기억하기 위해 기획됐다.</p>
<p><br>□ 아울러, 정전협정일인 7월 27일에는 당일 전사한 국군 전몰 장병 151명을 호명하는 특별한 롤콜(roll-call)이 진행된다.</p>
<p>&nbsp;<br>&nbsp;○ 이는 지난 1953년 정전협정이 서명되던 당일에 한 치의 땅이라도 더 지키기 위해 수많은 고지에서 사투를 벌이다 전사하여 국립묘지(현충원)에 모셔진 151명의 전사자를 기억하기 위한 캠페인으로,</p>
<p><br>
&nbsp;○ 국민들이 누리집(<a href="http://www.70rollcall.com">www.70rollcall.com</a>)에 접속하여 전사자의 이름을 다시 불러 그분들의 고귀한 희생에 경의를 표할 예정이다.</p>
<p><br>□ 6&middot;25 70주년 사업추진위는 &ldquo;코로나19로 인한 언택트(untact) 시대에 맞는 온라인 국민 참여 롤콜을 통해 기념의 새로운 모델(model)을 확인했다.&rdquo;라며, &ldquo;앞으로도 온라인을 통해 국민과 함께 공감하는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여 애국과 보훈의 가치를 상황에 맞게 전파해 나가겠다.&rdquo;라고 말했다.</p>